참고자료       
주제그림      
주제동영상      
북한동영상      
MP그림      
MP결과물      




















  LOGIN ID     PASSWORD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 국가경쟁력평가 순위(기사)
홈 페 이 지 -
날         짜 2016년 5월 31일 16시 31분 20초   [화요일] 글번호 368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IMD) 국가경쟁력평가 순위



2016년 5월 31일 IMD가 발표한 2016년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우리나라는 29위를 기록해 1년 전보다 순위가 4단계 하락했다. 우리나라는 주요 20개국(G20) 국가 중 8위, 아시아·태평양 국가 14개 중 10위, 인구 2000만명 이상 국가 28개 중 1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정부효율성·경제성과·기업효율성·인프라 등 4개 평가분야 부문 순위에서 기업효율성과 경제성과 부문 순위가 크게 떨어졌다.
기업효율성의 경우 작년 37위에서 11단계나 하락했는데 설문조사기간 중 가습기 살균제 등 기업윤리 관련사건과 구조조정 이슈 부각 등의 영향 때문에 하위권으로 큰 폭 하락했다. 기업효율성의 하위 부문인 노동시장 분야는 만성적인 취약 항목인 노사관계, 인력확보, 인력운영의 효율성 등의 부진 심화로 순위가 떨어졌다.
태도 및 가치, 경영관행 부문도 기업윤리 실천 정도, 고객만족 중요시 정도, 경영자의 사회적 책임, 건강·안전 등에의 관심도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40~60위권으로 큰 폭 하락했다. 특히 경영관행 부문의 경우 61개국 중 꼴찌를 차지했다.
경제성과 부문도 작년 15위에서 21위로 6단계 낮아졌다. 작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취업자 증가율 등 주요경제지표 부진이 영향을 끼쳤다. 반면 정부효율성 부문은 공공부문 개혁 추진 등으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순위가 상승했다.
정부는 이번 국가경쟁력 순위 하락이 성장·고용 둔화(경제성과), 구조조정 이슈 및 기업윤리 문제(기업효율성) 등이 반영된 결과로 평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4대 구조개혁과 신산업 육성, 적극적 거시정책 등 잠재 수준의 성장·고용 수준을 회복하기 위한 정책 대응에 주력할 것"이라며 "기업의 낮은 윤리의식 및 투명성 저하가 국가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기업시스템 개선 노력도 함께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IMD 전체 평가결과에서 홍콩과 스위스가 미국을 제치고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전년도 1위를 기록했던 미국은 3위로 순위가 하락했고, 4·5위는 싱가포르와 스웨덴이 각각 차지했다. 그 밖에 아일랜드, 네덜란드 등 유로존 국가는 대체로 순위가 상승(33개국 중 20개국 상승)했고, 중국·일본 등 아시아 국가는 전반적으로 순위가 하락한 경향(14개국 중 8개국하락)을 보였다.

첨부파일:전체순위
등 록 자 료 [파일] imd2016.jpg[37 KBytes]

관련글 없음
[메인페이지] [처음목록] [현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