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자료       
주제그림      
주제동영상      
북한동영상      
MP그림      
MP결과물      




















  LOGIN ID     PASSWORD    



Int'l historians urge Japan to apologize(기사)
홈 페 이 지 -
날         짜 2015년 5월 06일 15시 29분 45초   [수요일] 글번호 364
Int'l historians urge Japan to apologize for wartime sex slaves

WASHINGTON, May 5 (Yonhap) -- A group of 187 internationally renowned history scholars urged Japan Tuesday to acknowledge and apologize for its wartime sex slavery, saying "denying or trivializing" it is "unacceptable."

The joint appeal came a week after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failed to offer a clear apology for the sexual slavery or other wartime atrocities when he delivered an unprecedented address at a joint meeting of the U.S. Congress.

It is unusual for such a large number of international historians to take collective action.

Wednesday's statement, which follows a similar statement issued in February by some 20 members of the American Historical Association, shows how concerned international historians are about Japan's attempts to whitewash its wartime actions.

Yonhap News Agency obtained a copy of the statement.

The scholars included Pulitzer Prize winner Herbert Bix of Binghamton University; William Paterson University history professor Theodore F. Cook;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professor John Dower; Harvard University professor Ezra Vogel and University of Chicago professor Bruce Cummings.

The statement has been delivered to Abe, according to University of Connecticut professor Alexis Dudden.

"There is no easy path to a 'correct history.' Much of the archives of the Japanese imperial military was destroyed. The actions of local procurers who provided women to the military may never have been recorded," the statement said.

"But historians have unearthed numerous documents demonstrating the military's involvement in the transfer of women and oversight of brothels. Important evidence also comes from the testimony of victims," it said. "The aggregate record they offer is compelling and supported by official documents."

Though the suffering of victims should not be used for nationalist ends, "denying or trivializing what happened to them is equally unacceptable," it said.

Historians estimate more than 200,000 women, mainly from Korea which was a Japanese colony from 1910 to 1945, were forced to work in front-line brothels for Japanese soldiers during World War II. But Japan has long attempted to water down the atrocity.

The sexual slavery issue has been the biggest thorn in frayed relations between Japan and South Korea, with Seoul demanding Tokyo take steps to address the grievances of the now elderly Korean victims and Japan refusing to do so.

"Among the many instances of wartime sexual violence and military prostitution in the 20th century, the 'comfort women' system was distinguished by its large scale and systematic management under the military, and by its exploitation of young, poor, and vulnerable women in areas colonized or occupied by Japan," the statement said.

It said the historians disagree over the precise number of victims, but "ultimately, whether the numbers are judged to have been in the tens of thousands or the hundreds of thousands will not alter the fact of the exploitation carried out throughout the Japanese empire and the war zones."

Even though historians dispute how directly the Japanese military was involved and whether women were coerced into sexual slavery, the statement said the "evidence makes clear that large numbers of women were held against their will and subjected to horrific brutality."

It also said that employing legalistic arguments focused on particular terms or isolated documents to challenge the victims' testimony "both misses the fundamental issue of their brutalization and ignores the larger context of the inhumane system that exploited them."

"This year presents an opportunity for the government of Japan to show leadership by addressing Japan's history of colonial rule and wartime aggression in both words and action," the statement said.

Noting that Abe spoke of the universal value of human rights, the importance of human security, and the suffering that Japan caused other countries, the statement said, "We applaud these sentiments and urge Prime Minister to act boldly on all of them.

"We waited to hear what Prime Minister Abe would say during his speeches in the United States last week, and unfortunately his one brief aside comment about this issue further brushed away Japanese state responsibility for this awful history," professor Dudden, who led the statement, told Yonhap.

"In short, this statement is a direct appeal to the Japanese government to address this history squarely, accept responsibility for it ... and to desist from further distortions and politicization," she said.

Dudden also said that she was thrilled to see more historians sign the statement than expected.

"They are not only in the U.S, but also all over the world including Europe and Australia. So this statement is actually on a global scale," she said.

---------------------
세계 역사학자 187명 집단성명 "아베 '위안부' 과거사 왜곡말라"

연합뉴스2015/05/06

아베에 공개서한 발송…과거사 외면하던 방미행보 커다란 역풍
퓰리처상 수상자 3명 포함해 하버드·시카코대 등 저명 역사학자 총망라
"일본군, 위안부 이송·운영 개입 명백…성착취 史實 바꿀 수 없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역사학자들이 6일(이하 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지 말고 정면으로 인정할 것을 촉구하는 집단성명을 발표했다.

이는 석달전인 지난 2월5일 미국 사학자 20명의 집단성명 발표에 이은 세계 역사학계의 대규모 집단적 의사표시라는 점에서 커다란 파장이 예상된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허버트 빅스(미국 빙엄턴대학), 디어도어 쿡·하루코 다야 쿡(미국 윌리엄 패터슨 대학), 존 다우어(미 매사추세츠공과대학)를 비롯해 에즈라 보겔(하버드대), 브루스 커밍스(시카고대), 피터 두스(스탠포드대) 등 미국과 유럽, 호주에서 활동 중인 일본학 전공 역사학자 187명은 이날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를 통해 '일본의 역사가들을 지지하는 공개서한'이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공개했다.

이 성명은 외교경로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도 직접 전달됐다.

이들은 성명에서 "일본 연구자들은 아시아에서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정확하고 공정한 역사를 추구하는 일본의 용기있는 역사학자들과의 연대를 표한다"며 "전후 일본에서 이뤄진 민주주의와 자위대의 문민통제, 원칙있는 경찰 운영 및 정치적 관용은 과학에 대한 기여와 다른 나라에 대한 관대한 원조와 함께 모두 축하해야 할 일들이지만 역사해석의 문제는 이런 성과를 축하하는데 있어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가장 첨예한 과거사 문제 중의 하나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을 피해 국가에서 민족주의적인 목적 때문에 악용하는 일은 국제적인 문제 해결을 어렵게 하고 피해 여성의 존엄을 더욱 모독하는 일이지만 피해자들에게 있었던 일을 부정하거나 무시하는 일 또한 똑같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20세기에 있었던 수많은 전시 성폭력과 군 주도의 성매매 사례 중에서도 위안부 제도는 방대한 규모와 군 차원의 조직적 관리, 그리고 일본에 점령됐거나 식민 지배를 받았던 지역의 어리고 가난하며 취약한 여성을 착취했다는 점에서 특히 두드러진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제국주의 일본군의 기록 중 상당수는 파기됐고 일본군에 여성을 공급하기 위해 지역별로 활동했던 자들에 대한 기록은 아예 없었을 수도 있다"며 "그러나 역사학자들은 일본군이 여성들의 이송이나 위안소 관리에 관여했음을 증명하는 수많은 자료들을 발굴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의 증언이 중요한 증거"라며 "비록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다양하고 일관성 없는 기억의 영향을 받았다 하더라도, 피해자들이 제공하는 총체적인 기록은 설득력이 있으며 공식 문서와 병사 또는 다른 사람들의 증언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정권이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사실을 부정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일부 역사가들이 제국주의 일본군이 얼마나 관여했는지, 여성이 '위안부' 노릇을 하도록 강요받았는지에 대해 다른 주장을 내놓기도 한다"며 "하지만, 수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의지에 반해 붙잡혔고 끔찍한 야만행위의 제물이 됐다는 증거는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피해자의 증언에 의문을 제기하려고 특정한 용어 선택이나 개별적인 문서에 집중된 법률적 논쟁을 벌이는 일은 피해자가 당한 야만적 행위라는 본질적 문제와 피해자들을 착취한 비인도적인 제도라는 더 큰 맥락을 모두 놓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올해는 일본 정부가 말과 행동을 통해 식민 지배와 전시 침략 행위를 다룸으로써 일본의 지도력을 보일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난 4월 미국 의회에서의 합동연설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와 인도적 안전의 중요성, 그리고 일본이 다른 나라들에 가했던 고통에 직면하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는데, 이 모두에서 과감하게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성명에 참여한 역사학자들은 모두 사학계에서 높은 명성과 영향력을 가진 인사들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빅스 교수는 지난 2001년 태평양전쟁 전후의 일본 현대사를 다룬 '히로히토와 근대일본의 형성'이라는 저서로, 쿡 부부 교수는 1992년 위안부와 관련된 구술이 담겨있는 '전쟁중인 일본'이라는 저서로, 다우어 교수는 2000년 '패배를 껴안고'라는 저서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또 보겔 교수와 커밍스 교수, 두스 교수를 포함해 데츠오 나지타 시카고대 교수와 아키라 이리에 하버드대학 교수 등은 일본 정부로부터 중요한 상들을 수상한 인물들이다.

이번 집단성명을 주도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성명은 과거 고노담화 때처럼 아베 정권이 과거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이고 역사왜곡이나 정치쟁점화를 하지 말라는 직접적 호소"라며 "아베 총리가 지난주 미국 의회연설에서 우리가 기대하는 발언을 내놓을지 주시했지만 오히려 과거에 대한 책임을 부정하는데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국제 사학계의 집단성명으로 지난달 29일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외면했던 아베 총리의 방미 행보가 커다란 역풍을 맞게 됐다.

특히 오는 8·15 2차대전 종전 70주년을 기념하는 담화를 발표하려는 아베 총리에게는 커다란 압박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보인다.

이에 앞서 미국 코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를 포함한 미국 역사협회(AHA) 소속 역사학자 20명은 지난 2월5일 '일본의 역사가들과 함께 서서'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통해 "우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에 의한 성 착취의 야만적 시스템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최근의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

세계 역사학자 성명(전문)

이 서한에 서명한 일본 연구자들은 아시아에서 제2차 세계대전에 대한 정확하고 공정한 역사를 추구하는 일본의 용기있는 역사학자들과의 연대를 표합니다.

일본은 우리에게 있어 연구 대상일 뿐 아니라 제2의 고향이기 때문에, 우리는 일본과 동아시아의 역사를 연구하고 기념하는 방식에 대한 공통의 우려를 이 서한에 담았습니다.

우리는 또한 일본과 이웃나라 사이에 70년간 이어진 평화를 올해라는 중요한 기념의 해에 축하하기 위해 이 서한을 작성했습니다.

전후 일본에서 이뤄진 민주주의의 역사와 자위대에 대한 문민통제, 원칙 있는 경찰 운영 및 정치적 관용은 과학에 대한 기여와 다른 나라에 대한 관대한 원조와 함께 모두 축하해야 할 일들입니다.

그러나 역사해석의 문제는 이런 성과를 축하하는 과정에 장애물이 되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첨예한 문제의 하나로 이른바 '위안부' 제도가 있습니다.

이 문제는 일본뿐 아니라 한국이나 중국의 민족주의적 공격에 의해 너무도 왜곡돼 정치인이나 언론인뿐 아니라 연구자들조차도, 인도적 조건의 이해와 그것을 향상시키려는 노력이라는 역사적 탐구의 기본 목적을 상실한 상태입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을 피해 국가에서 민족주의적인 목적 때문에 악용하는 일은 국제적인 문제 해결을 어렵게 하고 피해 여성의 존엄을 더욱 모독하는 일입니다. 반면 피해자들에게 있었던 일을 부정하거나 무시하는 일 또한 똑같이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20세기에 있었던 수많은 전시 성폭력과 군 주도의 성매매 사례 중에서도 '위안부' 제도는 방대한 규모와 군 차원의 조직적 관리, 그리고 일본에 점령됐거나 식민 지배를 받았던 지역의 어리고 가난하며 취약한 여성을 착취했다는 점에서 특히 두드러집니다.

'올바른 역사'를 위한 쉬운 길은 없습니다. 제국주의 일본군의 기록 중 상당수는 파기됐습니다. 일본군에 여성을 공급한 현지 포주에 대한 기록은 아예 없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학자들은 일본군이 여성의 이송이나 위안소의 관리에 관여했음을 증명하는 수많은 자료들을 발굴해 왔습니다.

피해자들의 증언 역시 중요한 증거입니다. 비록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다양하고 일관성 없는 기억의 영향을 받았다 하더라도, 피해자들이 제공하는 총체적인 기록은 설득력이 있으며 공식 문서와 병사 또는 다른 사람들의 증언에 의해 뒷받침되고 있습니다.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위안부'의 정확한 숫자에 대한 견해는 다르고, 아마도 영원히 정확한 숫자가 파악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확실한 피해자 수를 추정하는 일은 중요합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숫자가 수만 명이든 수십만 명이든 일본 제국과 일제의 전장에서 착취 행위가 진행됐다는 사실이 바뀌지는 않습니다.

일부 역사가는 제국주의 일본군이 얼마나 관여했는지, 여성이 '위안부' 노릇을 하도록 강요받았는지를 다른 주장을 내기도 합니다. 하지만, 수많은 여성이 자신의 의사에 반해 붙잡힌 채 끔찍한 야만행위의 제물이 됐다는 증거는 분명합니다.

피해자의 증언에 의문을 제기하려고 특정한 용어 선택이나 개별적인 문서에 집중된 법률적 논쟁을 벌이는 일은 피해자가 당한 야만적 행위라는 본질적 문제와 피해자들을 착취한 비인도적인 제도라는 더 큰 맥락을 모두 놓치는 일입니다.

일본의 동료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과거의 모든 흔적에 대한 신중한 저울질과 맥락에 따른 평가를 통해서만 공정한 역사를 세울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려면 민족 또는 성별에 의한 편견에 저항해야 하는 것은 물론 정부의 조작, 검열, 개인적인 협박으로부터도 자유로워야 합니다. 우리는 역사 연구의 자유를 옹호하며, 모든 정부도 같은 입장을 보이도록 요구합니다.

많은 국가에서 과거의 불의를 인정하는 일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미국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기간에 일본계 미국인을 강제 수용한데 대해 보상하기까지는 40여 년이 걸렸습니다. 미국에서 흑인들에 대한 평등의 약속은 노예제도가 폐지되고도 한 세기가 더 지나서야 이뤄졌고, 미국 사회에서 인종 문제는 여전히 깊이 잠재해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 일본을 포함해 19세기와 20세기에 제국주의 열강으로 자리잡았던 나라들 중 인종주의와 식민주의, 전쟁, 그리고 그들이 전 세계의 다른 수많은 사람들에게 가했던 고통에 대해 충분히 할 일을 했다고 주장할 수 있는 국가는 없습니다.

오늘날 일본은 가장 취약한 처지의 사람을 비롯해 모든 사람의 생명과 권리를 존중합니다. 지금의 일본 정부라면 국내외를 막론하고 군의 '위안소'같은 제도로 여성을 착취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을 것입니다. 당시에도 도덕적 이유로 저항에 나선 일부 관리들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전시 정권은 개인들에게 국가에 절대적으로 봉사하도록 강요했고, 그로 인해 다른 아시아 사람들은 물론 일본인 자신 역시 큰 고통을 받았습니다. 아무도 그런 상황을 다시 경험해서는 안됩니다.

일본 정부에 있어 올해는 말과 행동 모두를 통해 일본의 식민 지배와 전시 침략 행위를 다룸으로써 일본의 지도력을 보일 기회가 됩니다.

지난 4월 미국 의회에서의 합동연설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와 인도적 안전의 중요성, 그리고 일본이 다른 나라들에 가했던 고통에 직면하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우리는 이런 정서에 대해 칭찬을 보내며 총리가 이 모든 문제에 대해 더 대담하게 행동하도록 촉구합니다.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는 과정은 민주사회를 더 강하게 만들고 다른 나라와의 협력을 증진합니다. 평등권과 여성의 존엄이라는 문제가 '위안부' 문제의 핵심에 있는 만큼, 그 해결책은 일본과 동아시아, 그리고 전세계에서 양성 평등을 위한 역사적인 발걸음이 될 것입니다.

우리의 강의실에서는 일본과 한국, 중국 그리고 다른 나라 출신 학생들이 이런 어려운 문제를 상호 존중과 진실성에 기초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학생 세대는 우리가 물려주는 과거의 기록과 함께 생활하게 됩니다. 그들이 성폭력이나 인신매매로부터 자유로운 세계를 만들도록 돕기 위해, 그리고 아시아에서 평화와 우의를 증진하도록 돕기 위해, 우리는 최대한 과거의 잘못에 대한 편견 없고 완전한 기록들을 남겨야 합니다.

대니얼 올드리치 퍼듀대 정치학과 교수, 제프리 알렉산더 위스콘신-파크사이드대 교수, (중략),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역사학과 교수, (중략),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교수, (중략) 노마 필드 시카고대 동아시아학과 명예교수, (중략) 에즈라 보겔 하버드대 명예교수 등 ... 총187명

---------------------

미국 역사학자 성명(전문)

역사학자이자 미국역사협회의 회원들로서 우리는 최근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성 착취의 야만적 시스템 하에서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일본과 다른 국가의 역사교과서 기술을 억압하려는 시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역사학자들은 착취 받은 여성들의 숫자가 수만 명에서 수십만 명에 이르는지, 일본군이 위안부들을 동원하는 데서 정확히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두고 계속 논쟁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문헌을 통한 요시미 요시아키(吉見義明) 일본 주오(中央)대 교수의 신중한 연구와 생존자들의 증언은 국가가 후원한 성노예 시스템의 본질적 특징을 보여주는 것에 대해 논쟁의 여지가 없다.

많은 여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징집됐으며 아무런 이동의 자유가 없는 최전선의 위안소로 끌려갔다. 생존자들은 장교들에게 강간을 당했고 탈출을 시도하다가 폭행을 당했다고 묘사하고 있다.

아베 정권은 애국적 교육을 고취하려는 목적의 일환으로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확립된 역사에 목소리를 높여 의문을 제기하고 있고 학교교과서에서 관련된 언급을 삭제할 것을 시도하고 있다.

일부 보수적인 정치인들은 국가 차원의 책임을 부정하기 위해 법적인 논쟁을 펴고 있고 다른 정치인들은 생존자들을 비방하고 있다. 우익 극단주의자들은 위안부 문제를 기록으로 남기고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쓰는데 관여한 언론인들과 학자들을 위협하고 겁주고 있다.

우리는 역사를 자신들의 이익에 맞게 해석하려는데 있어 일본 정부가 혼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미국에서는 국가와 지방의 교육위원회가 흑인 노예 이야기를 모호하게 만들거나 베트남 전쟁에 대한 비애국적인 언급들을 삭제하기 위해 역사교과서를 다시 쓰려고 하고 있다.

작년의 경우 2차 세계대전 당시 소련의 활동과 관련해 잘못된 것으로 간주되는 정보를 보급하는 것을 범죄로 보는 법을 통과시켰다. 올해 아르메니아 인종학살 100주년을 맞았지만, 터키 시민이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말할 경우 감옥에 갈 수 있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국내와 국외에서 역사가들이 하는 일을 직접적으로 겨냥하고 있다. 작년 11월 7일 일본 외무성은 뉴욕 총영사에게 맥그로힐 출판사의 세계사 교과서에 나오는 위안부 기술을 수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부분은 허버트 지글러와 제리 벤틀리가 공동으로 저술한 ‘전통과 교류: 과거에 대한 국제적 관점’이다.

출판사는 두 문장을 삭제해달라는 일본 정부의 요청을 거절했고 학자들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확립했다고 진술했다.

우리는 출판사를 지지하고 ‘어떤 정부도 역사를 검열할 권리가 없다’는 허버트 지글러 하와이대 교수의 견해에 동의한다. 우리는 이 문제를 비롯해 2차대전 당시 다른 악행들과 관련한 사실을 조명하기 위해 일했던 일본과 다른 지역의 많은 역사가들과 함께 한다.

우리는 과거로부터 배우기 위해 역사를 가르치고 만들어가고 있다. 우리는 국가나 특정 이익단체가 정치적 목적 아래 출판사나 역사학자들에게 연구결과를 바꾸도록 압력을 가하는 것을 반대한다.

제레미 아델만 교수(프린스턴 대학)/젤라니 콥(코네티컷 대학)/알렉시스 더든(코네티컷 대학)/세이바인 프뤼스틱(산타바바라 대학)/캐럴 글럭(컬럼비아 대학)/마크 힐리(코네티컷 대학)/미리엄 킹스버그(콜로라도 대학)/니콜라이 코포소프(조지아 공과대학)/피터 커즈닉(아메리칸대)/패트릭 매닝(피츠버그대학)/데빈 펜다스(보스톤 칼리지)/마크 셀덴(코넬 대학)/프란치스카 세라핌(보스턴 칼리지)/스테판 다나카(샌디에고 캘리포니아 대학)/줄리아 애드니 토머스(노트르담 대학)/제프리 워서스트롬(어바인 캘리포니아 대학)/시어도어 윤 주(하와이 대학)/허버트 지글러(하와이 대학)


관련글 없음
[메인페이지] [처음목록] [현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