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자료       
주제그림      
주제동영상      
북한동영상      
MP그림      
MP결과물      




















  LOGIN ID     PASSWORD    



前 합참의장의 前 국정원장 正體 폭로<조갑제>(기사)
홈 페 이 지 -
날         짜 2013년 1월 13일 23시 23분 12초   [일요일] 글번호 359
한국 언론이 덮은, 前 합참의장의 前 국정원장 正體 폭로

김진호 전 합참의장, 임동원 전 국정원장의 수상한 행적을 공개 폭로하였으나 언론은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

趙甲濟

합참의장 출신이 국정원장 출신의 사상적 실체를 폭로하다!

지난 12월5일 오후 2시 부산역 광장에서 열린 국민행동본부 주최 '노무현-김정일 대화록 공개 촉구 국민대회'엔 약 1만 명의 군중이 모였다. 국민행동본부는 조직적 동원을 하지 않고 신문광고에 주로 의존한 홍보를 하였다. 그럼에도 자발적으로 많이 모인 것이다. 전날 있었던 대통령 후보 토론회 때 이정희 진보당 후보가 박근혜 후보를 상대로 몰상식한 언동을 보인 데 흥분한 老壯層(노장층) 시민들이 많았다. 여론조사에서 朴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상당한 차이로 이기고 있어서 그런지 군중들의 표정도 밝았다.
이날 연사는 애국집회의 단골 손님인 김동길, 서경석, 조영환, 조갑제 씨였는데 특이한 인물이 한 분 등장하였다. 김대중 정부 초기 합참의장을 지낸 김진호 육군 예비역 대장이었다. 그는 미리 준비해온 원고를 우렁찬 소리로 읽어내려갔다. 내용이 충격적이었다. 이번 대선 기간 이뤄진 폭로 가운데 새누리당 鄭文憲(정문헌) 의원의 盧-金 대화록 다음으로 뉴스성이 높은 내용이었다. 그의 표적은 임동원 전 국정원장이었다.
<2012년 11월23일 전직 국정원장 임동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한반도평화포럼’이라는 단체가 모여 '한반도 평화포럼의 제안'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내용을 요약하면 천안함 폭침사건 발표에서 북한이 공격했다는 사실에 대해 아직도 의심하는 국민이 있는데 이를 좀 더 과학적으로 입증해줄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으로, “국민의 합리적 의심”이니 “북한의 공격 가능성을 부정하는 사람은 없으나”라고 말을 에둘러 완곡하게 표현하였으나 결론은 북한 소행이라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재조사 요구라 하겠습니다. 이날 한반도평화포럼에 참가한 사람은 지난 정권 및 현 정치권에서 막강한 권력을 행사하는 거물들입니다. 이들이 모인 11월23일은 북한군이 연평도를 무차별 포격하여 우리 군 장병과 민간인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지 2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김진호 장군은 <연평도 포격사건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북한의 도발이므로 우리 국민이 갖고 있는 북한에 대한 적개심을 희석시키려고 느닷없이 천안함 폭침 사건 발표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聲東擊西(성동격서)의 전형적 종북세력 수법을 동원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이어서 <오늘 저는 천안함 폭침사건의 재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한반도평화포럼’의 공동대표인 임동원 전 국정원장이 정부의 안보정책 고위 책임자로 근무할 당시의 행적을 추적하여 그의 사상적 실체를 폭로하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임동원, 주한미군 역할 변경론 제기

<1998년 제가 합참의장으로 부임했을 때 임동원이 청와대 안보수석으로 부임하여 이념적으로 본인과는 잘 맞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처음부터 예기치 못한 이념적 갈등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
첫번째로 그는 정책간담회에서 ‘북한이 군사력을 증강하는 이유는 주한미군의 戰力이 강하기 때문에 그 위협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어력 보강이므로 駐韓(주한)미군을 UN평화유지군으로 역할변경 시켜야 된다’는 주장을 하였습니다. 휴전 이후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유지는 韓美연합군이 맡아 북한이 전쟁을 도발치 못하도록 전쟁억제력의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외교안보수석이라는 사람이 주한미군의 무장을 해체시키는, PKO(평화유지군)로의 역할 변경 논리는 그때나 지금이나 북한이 주장하는 주한미군 철수와 같은 주장이었습니다.>
한국군의 최선임자였던 이가 국정원장을 지낸 인물을 거명하여, 북한이 對南공산화 전략의 제1 목표로 삼는 주한미군 철수에 사실상 동조하는 사람이라고 공개적으로 폭로한 것이다. 文明국가에서 보기 힘든 폭로이다. 더 희귀한 일은 이 폭로를 보도한 신문, 방송이 없었다는 점이다. 한국 언론은 종북좌파에 불리한 기사는 작게, 대한민국 편에 선 사람들에게 불리한 기사는 크게 취급한다. 이는 생리적이고 구조적인 한국 언론의 좌편향성 때문이다.
주한미군의 역할 변경이란, 對北억지력으로서의 주한미군이 아니라 남북한 사이에서 중립하는 군대, 즉 평화유지군으로 역할을 바꾼다는 뜻이다. 이는 주한미군 無力化의 다른 표현이다. 미국은 한반도에 그런 역할의 군대를 주둔시킬 이유가 없으므로 한국이 그러자고 우기면 韓美동맹은 파기될 것이다. 동시에 한국을 보호하던 핵우산도 사라질 것이다. 이는 핵무장한 敵軍 앞에 我軍을 벌거벗겨서 내어놓는 일이다. 가장 악질적이고 심각한 利敵행위이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합참의장 출신이, 이런 반역 행위를, 김대중 정부 아래서 국정원장을 지낸 사람이 저질렀다고 군중 앞에서 고발한 것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임동원의 주한미군 역할 변경 음모가 결실을 보았다는 점이다. 2000년 6월 김대중-김정일 평양회담 때 두 金씨는 이런 주한미군 중립화에 합의하였던 것이다. 그래놓고는 서울로 돌아와 국민들에게, '김정일 위원장은 주한미군이 통일된 후에도 주둔해야 한다고 말하였다'는 요지의 거짓 보고를 한 이가 김대중이다. 누가 들어도 김정일이 현재의 주한미군에 대하여 그런 이야기를 한 것처럼 이해된다. 김정일이 통일 후에도 있어도 좋다고 한 주한미군은 평화유지군으로 중립화된, 즉 있으나마나한 미군이었다. 대한민국이 자살을 결심하지 않았다면 한미동맹을 해체하려는 이 역적모의를 반드시 조사하여야 할 것이다. 김진호 장군은 '국민 앞에서 임동원을 고발한다'는 표현도 썼다.

북괴 잠수정 침투를 비호

전 국정원장에 대한 전 합참의장의 폭로가 이어졌다.
<1998년 6월 북한의 잠수정이 동해안에 침투 후 북상하다 우리 漁網(어망)에 걸려 우리 해군이 잠수정을 나포 예인했습니다. 그때 청와대에서는 북한의 잠수정이 “훈련 중 기관고장으로 표류했을 가능성” 등을 언론에 거론하며 대응을 자제하도록 군에 요구했었으나 우리 군은 영해침범으로 규정하고 잠수정을 나포, 예인했습니다. 이때 잠수정 내의 북한 승무원 9명이 모두 자폭을 했었습니다. 북한은 이를 두고 ‘훈련 중 기관고장으로 표류한 잠수정을 남한군이 인도적 구조활동을 하지 않아 북한군이 희생 되었다’며 그들의 대남공작 활동을 우리에게 책임을 덮어씌웠습니다. 원래 잠수정은 해저를 통해 은밀히 침투하는 공격용 무기입니다. 북한 잠수정이 우리의 영해에 침범한 ‘잠수정 침투사건’인데 북한군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임동원의 思想(사상)의 배경은 무엇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것이 두 번째입니다.>

한국군의 대응 사격을 비판

김진호 전 육군대장은 <셋째는 1999년 6월15일, 제1차 연평해전이 있고나서의 사건입니다>라고 말을 이었다.
<1999년 6월6일 서해 NLL 북방한계선 일대에서 꽃게잡이를 한다는 명분으로 NLL을 침범하기 시작한 북한의 경비정은 우리의 수차례에 걸친 경고조치에도 불구하고 10여 일간 연일 NLL을 침범하였습니다. 6월15일, NLL을 넘어오는 북한경비정의 배꼬리를 우리 해군이 뱃머리로 들이받아 뱃몸으로 밀어내기를 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이 우리 경비정에 선제포격을 가해왔고 이에 우리 해군이 즉각 응사, 적 경비정 1척을 격침시키고 어뢰정 1척을 반 침몰시키는 작전이 발생하였습니다.
이 작전의 결과로 우리 해군은 경미한 배 파손과 6명의 경상자가 발생한 반면 북한군은 30명 이상의 사망-실종자와 경비정 1척 침몰, 경비정 4~5척 대파 및 어뢰정 반 침몰 등 참담한 패배를 당했습니다. 우리 군에게는 1953년도 휴전 이래 남북 정규군 간에 벌어진 전투에서 가장 완벽하게 승리한 전투사례로 기록되는 작전이었습니다.
이 제1차 연평해전으로 인해 局地戰이 전면전으로 비화 될 수도 있다는 판단 아래 미국과 긴밀한 협조를 하고 북한의 전쟁도발의지를 말살하기 위해 미국의 항공모함을 포함한 핵잠수함의 한반도 戰力 전개를 연합사령관과 제가 합의하고 이를 공표하는 등 사태를 진정시켜 나가는 중 뜻밖의 상황이 발생 하였습니다.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이던 통일부 장관 임동원이 합참의 서해 연평해전 작전 경과보고를 받으면서 “우리 군이 꼭 그렇게(대응사격으로 적 경비정을 침몰시킨 것)뿐이 할 수 없었는가?”라고 질책하는 투의 질문을 했었습니다.
적이 NLL을 침범하고 이를 저지하는 우리 경비정을 향해 선제공격하여 우리 장병이 부상당하고 배가 파손되는 상황에서 우리의 자위권 발동을 위해 대응사격을 한 것인데 “그렇게 뿐이 할 수 없었냐?”라면 우리가 敵의 공격으로 격침이라도 당해야 했단 말입니까? 국가 안보의 최고 책임자인 NSC 사무처장의 직위에 있는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입니까? 제 정신인가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적행위 역력"

김진호 전 합참의장은 <지금까지 열거한, 함께 공직에 몸담았을 당시의 임동원의 행적을 보면 북한을 이롭게 하려는 利敵(이적)행위가 역력합니다>라고 결론을 내린 뒤 이렇게 마무리하였다.
<국가안보는 군대만 지킬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군은 오로지 우리의 ‘主敵(주적)’인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응하는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우리 국민 모두가 從北세력이 국가의 주요 정책에 참여 할 수 있는 기회를 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해방 이후 역경을 극복한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대한민국이 영원히 계승발전 할 수 있도록, 종북세력의 척결에 우리 국민 모두가 힘써나가야 할 때 입니다.>

,,,,,,,,,,,,,,,,,,,,,,,,,,,,,,,,,,,,,,,,,,,,,,,,,,,,,,,,,,,,,,,,,,,,

北의 우라늄 농축은 미국의 조작이라 했던 임동원!
이런 사람이 사회적으로 매장되지 않고 활동하는 국가는 彼我식별 기능과 응징력이 마비된 나라일 것이다.
趙甲濟


북한당국은 2009년 9월 핵폭탄 제조를 위한 우라늄 농축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고 플루토늄을 무기용으로 재처리중이라고 유엔 안보리 의장에게 통고하였다. 작년엔 미국 전문가 팀을 초청, 영변의 농축시설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김대중 정부시절의 對北정책 책임자였던 임동원(통일부장관, 국정원장 역임)씨는 2년 전 자신의 회고록에서 이렇게 주장하였다.
<부시 대통령은 북을 '악의 축'이요 '선제핵공격'의 대상이라며 위협하고, 핵의혹을 조작해 제네바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미국은 국제기구까지 동원해 북측을 압박하고, 쌍무회담을 기피하며 북한이 핵문제의 국제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런 워싱턴의 네오콘들의 방해책동에 맞서 우리 민족은 힘을 합쳐 지뢰를 제거하고 '평화회랑' 건설을 위해 매진했던 일을 이제는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

이 글을 쓴 사람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십중팔구 북한정권의 선전물이든지 조총련이나 親北좌익 인사일 것이라 대답할 것이다. 우선 용어가 북한식이다. '네오콘들의 방해책동' '북침의 공포증' '핵의혹 조작' 등등의 용어는 대한민국의 건전한 국민이면 절대로 쓰지 않는 낱말이다.

이 글의 필자는 국정원장, 통일부 장관을 지내고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에도 세종재단 이사장으로 재직했던 林東源씨이다. 이 글은 '피스메이커'라는 그의 회고록에 실려 있다. 북한정권의 위협으로부터 조국의 안전을 지켜내는 일의 사령탑격인 국정원장 자리에 북한식 용어를 구사하는 인물을 앉힌 것은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었다. 세종재단은 日海재단의 후신이다. 日海재단은 김정일이 지령한 아웅산 테러로 죽은 17명의 엘리트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성금을 모아 만든 재단이다. 그 재단 이사회가, 사사건건 김정일을 칭찬하고 그의 정책을 옹호하며 미국을 공격하는 林씨를 이사장으로 뽑은 것은 노무현 정권 시절이었다.

부시가 북한정권을 '악의 축'으로 부른 것은 사실이지만 '선제핵공격'의 대상으로 삼아 위협했다는 주장은 왜곡이다. 미국의 전략개념속에는 먼저 공격하지 않은 집단을 향해서 핵무기로 선제공격한다는 개념이 없다. 부시 대통령이 그런 엄청난 발언을 했더라면 김대중, 노무현, 김정일 세력이 지금까지 입을 닫고 가만히 있었을 것인가? '김정일이 핵실험을 한 것은 미국이 못 살게 굴었기 때문이다'는 요지의 발언을 한 김대중씨가 '핵선제공격 위협'을 그냥 지나쳤을 리가 없다. 林씨는 이 엄청난 주장의 근거를 대야 할 것이다.

미국이 핵무기로 선제공격할 수 있는 상황은 특별한 경우이다. 敵이 핵, 화생방 무기로 미국이나 동맹국을 공격한다는 것이 확실해진 순간 자위적 차원에서 핵무기를 사용한 선제공격을 할 수 있을 뿐이다. 林씨는 핵무장도 하지 않은 무고한 북한을 미국 대통령이 선제공격하겠다고 단언한 것처럼 왜곡했다.

미국이 핵의혹을 조작했다는 주장은 사실 조작이고 악질적인 모함이다. 파키스탄 무샤라프 대통령은 자서전에서 파키스탄의 핵기술자 칸 박사가 북한에 우라늄 농축기술과 장비를 넘겨주었다고 시인했다. 북한의 우라늄농축에 의한 핵무기 개발 계획이 발각됨으로써 제네바 협정이 파기된 것이지 미국이 核의혹을 조작하여 일방적으로 폐기했다는 주장은 엄청난 거짓 선동이다. 더구나 임동원씨가 그렇게 비호하여준 그 북한당국이 2년 전 스스로 '우리는 우라늄 농축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고 자백하였다. 임동원씨가 인간으로서, 公職者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사과성명을 발표하고 회고록을 회수하였어야 했다.

그의 회고록중 <이런 워싱턴의 네오콘들의 방해책동에 맞서 우리 민족은 힘을 합쳐 지뢰를 제거하고 '평화회랑' 건설을 위해 매진했던...>이란 대목의 의미는 김대중과 김정일 정권이 反美공조했다는 뜻이다.

林씨는 이를 '우리 민족은 힘을 합쳐'라고 표현했다. 700만 同族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김정일 정권이 민족반역자인가, '우리 민족'인가? 민족반역자와 손을 잡는 것은 민족공조인가 민족반역공조인가?

북한이 북침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는 말도 사실과 다르다. 한국과 미국이 북침할 전략과 국가의지가 있는가? 그런 전략과 의지도 없는데 누가 북침하겠다는 것인가? 군인 출신인 林씨가 잘 알 것이다. 황장엽 선생은 '김정일은 북침 걱정을 조금도 하지 않는다. 김정일이 북침을 걱정한다는 말은 남한에서 만든 말이다'고 했었다.

국군이 단독으로 북침하는 것을 미국이 좌시할 리도 없다. 韓美동맹은 한국이 공격을 당할 때만 작동한다. 한국인들에게 北侵이란 말은 '6.25 북침설'을 연상시키는 禁忌語(금기어)이다. 이런 임동원이 원장일 때 국정원은 간첩 두목 김정일의 해외 비자금 계좌로 수억 달러를 보내주는 송금책 역할을 하였다. 그래 놓고 국민들에겐 간첩 신고하라고 하였던 사람이다. 이런 사람이 사회적으로 매장되지 않고 활동하는 국가는 彼我식별 기능과 응징력이 마비된 나라일 것이다.

,,,,,,,,,,,,,,,,,,,,,,,,,,,,,,,,,,,,,,,,,,,,,,,,
임동원, 또 北을 감싸고 우리 해군이 잘못 하였다고 우기다!
조선일보와 인터뷰. 北 경비정이 NLL을 넘었는지 모호하다면서 해군의 대응을 비방. 경비정이 NLL을 넘은 건 김대중도 인정한 확정된 사실!
趙甲濟
김대중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장과 통일부장관을 지낸 임동원 전 대통령 외교·안보·통일특보는 19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제2연평해전은 우리 선박이 (작전) 통제선을 넘어간 잘못이 있다"고 말했다. 2002년 6월 29일 오전 북한군 경비정이 NLL(북방한계선)을 침범하자 차단에 나선 우리 고속정에 북측이 기습공격을 가하면서 시작된 제2연평해전 발발의 책임이 우리 해군의 작전 잘못에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다.

임 전 특보는 이날 조선일보와 한 통화에서 '제2연평해전 영결식에 대통령과 정부 각료가 참석하지 않은 게 국민 정서상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당시 우리 해군의 잘못도 있었다. 우리 해군의 작전 미스(실책)라서 우리가 발표하기 뭣해서 그렇지…"라며 그렇게 말했다고 한다. 그는 제2연평해전 다음날인 2002년 6월 30일 북한이 핫라인을 통해 '이 사건은 우발적으로 발생시킨 사고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북측이 사과 문서를 보내오기는 분단 이후 처음"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임동원 씨의 말은 사실과 배치된다. 우리의 對北 감청부대가 연평해전 발발 이틀 전에 입수한, 北의 사전 도발 계획을 보여주는, 남침 북한 경비정의 '발포 명령만 내리면 바로 발포하겠다'는 내용의 교신 내용이 월간조선에 의하여 확인되었다. 임동원씨는 이 정보를 "보고받지 못했다"고 했다고 한다.

임 전 특보가 우리 해군 함정이 침범했다고 말한 '통제선'은 합참이 NLL 이남 10㎞ 우리 해역에 설정한 작전반경 제한선을 말한다. 그는 '북이 NLL을 먼저 침범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우리 해군 함정이 통제선을 넘은 것 아니냐'는 조선일보 기자의 질문에 "북한 함정이 당시 NLL(북방한계선)을 넘어왔는지 안 넘어왔는지는 모호하다"고 했다. 이는 북한이 NLL을 침범했다는 당시 우리 정부 공식 발표 및 '김대중 자서전'의 내용과도 배치되는 주장이다.

임 전 특보는 회고록 '피스메이커'에서 1999년 6월 15일 제1연평해전의 발발 원인에 대해서도 "우리 해군이 '밀어내기 작전'을 강행하자 설마하며 버티던 북한 함정들이 당황하여 먼저 사격을 가해왔다"고 썼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우리 해군이 잘못된 행동을 했고 북한은 정당방위로 반격했다는 뉘앙스인데 NLL을 침범한 건 북한측이었다.

[ 2012-06-20, 05:31 ]
,,,,,,,,,,,,,,,,,,,,,,,,,,,,,,,,,,,,,,,,,,,,,,,,,,,
임동원, 국군포로송환요구를 '냉전수구세력의 방해'라고 표현
좌익들이 쓰는 용어로써 애국자를 비난하는 사람이 對共정보수사기관인 국정원의 원장이었다
趙甲濟

햇볕정책의 핵심 집행자 중 한 사람이고 對北불법송금 사건에도 일정한 책임이 있는 林東源(임동원) 전 국정원장이 수년 전 '피스메이커'라는 회고록을 썼다. 중앙books에서 나온 이 책의 474 페이지엔 이런 대목이 있다.

<(2000년) 8.15 이산가족 교환방문 후 9월 초 우리 정부는 화해의 상징으로, 북한에 돌아가기를 원하는 비전향장기수 63명 전원을 판문점을 통해 무조건 송환했다. 분단피해자들의 인권을 존중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성숙한 자세를 과시한 것이다.
당연히 냉전수구세력의 송환반대와 방해가 극심했는데, 이들은 '가치관의 혼란 우려' '북측의 체제선전에 이용당할 우려' 등을 들먹이며 '탈북자 및 국군포로 문제와 연계시켜야 한다'는 논리로 송환 반대 여론을 조성했다. 7년 전 이인모 노인을 비롯한 비전향장기수 송환을 반대할 때 들고나온 논리를 고스란히 반복하고 있었던 것이다>

임씨의 용어선택에 문제가 있다. 63명은 비전향장기수이기도 했지만 북한정권을 위해 복무한 간첩과 빨치산 등이었다. 양심수가 아니었다. '화해의 상징'이란 말도 맞지 않다. 간첩과 빨치산으로부터 피해를 당한 것은 한국과 국민이다. 가해자는 이들과 북한정권이다. 화해는 가해자가 사과함으로써 시작된다. 피해자가 가해자한테 서비스하는 것은 화해가 아니라 굴종이다. '화해의 상징'이 아니라 '굴종의 상징'이란 말이 정확할 것이다.

김대중 정부가 분단피해자들의 인권을 존중하겠다면 분단피해자들이 누구인지 定義할 필요가 있다. 임씨는 간첩질과 빨치산 행위를 하여 조국을 뒤엎고 적화혁명을 하려 했던 반역자들을 '분단피해자'로 보고 있다. 이는 북한정권이나 남한 좌익들의 시각과 비슷하다. 정상적인 국민들중 간첩과 빨치산들을 '분단의 피해자'로 보는 이는 없을 것이다.

건전한 국민들은 6.25 납북자들, 휴전 이후의 납북어부들, 돌아오지 못한 국군포로들을 북한정권의 피해자로 본다. 임씨는 이 피해자들의 인권을 생각하는 이들을 '냉전수구세력'이라고 호칭했다. 그는, 간첩 빨치산을 북송하려면 국군포로를 송환받아야 한다는 당연한 주장을 한 국민을 '냉전수구세력'이라고 불렀다. 이런 용어사용법은 북한정권이나 남한좌익과 일치한다.

한편, 납북자와 국군포로 등 自國民의 인권을 외면하고 主敵의 부하들 인권만 챙겨주는 행위를 임씨는 '인권을 존중하는 정부의 성숙한 자세'라고 정의했다. 김정일 편에 선 사람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말이다.

임동원씨가 '냉전수구세력'이라고 표현한 국민들은 자유와 헌법을 소중하게 여기는 애국자들이다. 임씨는 이 애국자들에 대하여 냉소적인, 아주 감정적 표현을 했다. '들먹이며' '방해가 극심' '고스란히 반복'이라는 말이다. 특히 '들먹이며'라는 단어는 비아냥거릴 때 쓰는 말이다. 북한이 불법으로 억류하고 있는 국군포로들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는 애국자들을 비아냥거리고 있는 사람이 체제수호 기관의 책임자였다! 좌익들이 쓰는 용어로써 애국자를 비난하는 사람이 對共정보수사기관인 국정원의 원장이었다.

임씨가 국군포로 송환을 요구한 애국자를 비아냥거리려면 최소한 북한으로부터 국군포로를 한 사람이라도 데리고 나왔어야 했다. 김대중 정부와 임동원씨는 김정일한테 국군포로를 돌려달라는 말 자체를 꺼내지 못했다.

김대중 정부가 북송한 63명 중엔 일본인을 납치해갔던 辛光洙라는 거물 공작원도 있었다. 일본 정부는 2002년에 그 2년 전에 북송된 辛光洙를 인터폴을 통하여 국제수배했다. 신광수는 일본인을 납치한 범인이 밝혀진 유일한 경우이다. 신광수는 안기부 조사에서 김정일로부터 직접 납치 지령을 받았다고 자백했었다. 따라서 김대중 정부가 신광수를 일본으로 넘기지 않고 김정일 품안으로 보내준 것은 결과적으로 김정일의 범행 物證을 인멸한 셈이다. 김대중, 임동원씨가 양심이 있다면 납치범 신광수를 보내주면서 납치된 일본인을 돌려 달라고 하든지 生死라도 확인해달라고 요구했어야 했다. 이는 인간의 기본적 윤리가 아닌가?

임동원씨의 논법에 따르면 납치된 사람은 외면하고 그 납치범을 돌려보낸 행위가 '인권을 존중하는 성숙한 자세의 과시'가 된다. 그는 김정일을 기쁘게 하고 애국자의 가슴에 피 눈물이 흐르게 한 행위를 '인권 존중' '성숙한 자세'라고 미화하는 사람이다.

임동원씨가 국정원장 시절이던 2000년 6월 모 국정원 직원은 상부의 명령에 따라 김정일의 해외비자금 계좌로 거액의 不法자금을 보냈다. 간첩 잡는 기관을 간첩을 위한 봉사기관으로 전락시킨 임동원씨는 지금도 세종연구소를 운영하는 세종재단 이사장으로 있다.

임동원씨는 국정원 불법도청 사건에 연루되어 구속기소되었고,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사람이다. 그는 2007년 연말, 대법원에 상고했다가 갑자기 상고를 취하한 지 나흘만에 노무현 당시 대통령에 의하여 사면복권되었다.

反헌법적 對北정책의 책임자인 김대중, 임동원씨의 행적에 대하여 국가적 차원의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확신을 준 것이 임씨의 회고록이다. 이 회고록은 촛불난동이 기승을 부리던 2008년 6월에 출판되었다.
,,,,,,,,,,,,,,,,,,,,,,,,,,,,,,,,,,,,,,,,,,,,,,,,,,,
"北우라늄은 이명박 책임"이란 임동원!
趙甲濟
국정원장 시절 對北불법송금 사건에 가담, 김정일의 해외비자금 계좌로 국정원이 수억 달러를 보내게 하였던 임동원이‘북 우라늄 은폐 주장에 대한 반박문’이라는 글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2009년 초까지만 해도 없었던 (북한) 영변의 농축 우라늄 핵시설을 저지하지 못하고 심지어 제대로 문제 제기조차 하지 못하지 않았는가”라며 “자기의 책임을 모두 지난 정부에 뒤집어씌운다고 책임을 모면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23일 김대중 노무현 정부 시절 당국자들을 겨냥해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핵무기 개발 사실을 알면서도 묵인했다”고 비판한 데 대한 반박이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2년 미 정보기관에서 ‘북한이 우라늄 농축시설을 건설 중’이라는 정보를 알려온 것에 대해 임 전 장관은 “확증되지 않은 첩보 수준의 정보에 대해 신뢰성을 우려하고, 한미 양국 정보기관이 확증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계속할 것을 미국 측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분명한 것은 북한이 미국 과학자에게 보여준 농축우라늄 관련 시설들이 최근의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 정부는 지난 정부를 탓하기보다는 북한 농축우라늄 계획이 최근 1, 2년 사이에 진행된 사실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동원은 그러나 자신의 회고록에서 '미국이 핵의혹을 조작, 제네바 협정을 일방적으로 파기하였다'고 주장한 적이 있다. 미국이 核의혹을 조작한 것이 아니라 북한정권이 스스로 '우리가 우라늄 농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측에 자백하였던 것이다. 김정일보다 김정일을 더 편드는 이런 임동원에 대하여 前 미국 유엔 대사 볼튼씨는 '북한정권의 진짜 변명가'라고 불렀다.
,,,,,,,,,,,,,,,,,,,,,,,,,,,,,,,,,,,,,,,,,,,,,,,,,,,,,,,,,,,,,,,
'임동원은 진짜 북한정권 변명가'(real DPRK apologist)
존 볼튼의 회고록에서.
趙甲濟

존 볼튼은 미국 부시 정부 시절 국무부의 군축 담당 차관보 및 유엔대사를 지냈다. 2006년 10월9일 북한이 제1차 핵실험을 하자 유엔안보리의 對北제재를 이끌어낸 사람이다. 사치품의 對北수출을 금지시키면서 그가 한 말은 "김정일도 다이어트가 필요하다"였다.

그가 2007년 11월에 쓴 회고록 '항복은 선택이 아니다'엔 2002년 가을에 있었던, 북한정권의 불법적인 우라늄 농축에 대한 미국 정부의 대응과정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미국 정보기관은 이해 여름 북한이 파키스탄 칸 박사의 도움을 받아 우라늄 농축을 추진하고 있다는 확증을 잡았다. 2002년 10월3일, 이 증거를 가지고 訪北한 켈리 국무부 차관보의 추궁에 북한의 외교부 副相 김계관은 "反北세력의 조작"이라고 반박하였다. 다음날 강석주 제1副相은 켈리 특사에게 폭탄 선언을 하였다. 그 요지는 북한이 우라늄 농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며, 이는 부시 대통령이 북한을 '惡의 軸'이라 부른 데 대한 직접적인 조치라는 것이었다.

강석주는 미리 정리한 내용을 읽어가면서 "이는 黨과 정부의 입장에 의거한 것이다"고 몇 차례 강조하였다. 그 자리에 참석한 미국 관리 8명은 대화록의 정확성을 확인한 뒤 워싱턴으로 보고하였다. 나중에 한국과 미국에선 북한정권이 자신들의 불법활동을 인정할 리가 없다면서 이는 통역의 잘못일 것이라고 주장하는 '쓸모 있는 바보들'이 등장한다.

고농축 우라늄으로 핵폭탄을 만드는 프로그램의 존재를 인정한 북한은 제네바 합의가 금지한 불법활동을 자백한 것이 되어 합의를 깬 법적 책임을 지게 되었다. 그럼에도 소위 햇볕정책의 실무책임자였던 임동원은 회고록에서 "미국이 核의혹을 조작, 제네바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였다"고 거짓말하였다. 북한정권의 자백이 제네바 합의 파기로 이어진 역사적 사실을 부정한 것이다. 임동원은 김정일보다도 김정일 편을 더 든 사람이다.

켈리 팀은 평양에서 서울로 와서 한국측에 訪北 결과를 설명하였다. 임동원은 이들의 설명을 들은 뒤 이렇게 말하였다는 것이다.

"북한사람들의 과장되고 격앙된 발언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데는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왜 우린들 핵무기를 가질 수 없느냐'는 식의 표현이 고농축 우라늄 계획을 시인하는 것인지, 핵무기를 가질 권리가 있다는 것인지 모호하다. 북한은 최고당국자와의 회담을 통하여 일괄타결을 바라는 것일 가능성이 높다."

그는 '미국의 네오콘 강경파들이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이 첩보를 과장 왜곡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고 했다. 북한측이 명백하게 우라늄 농축 추진 사실을 인정하였는데도 임동원은 미국을 의심하고 김정일 정권을 감쌌다.

이런 임동원에 대하여 존 볼튼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진짜 북한정권 변명가'(real DPRK apologist)라는 경멸적 표현을 했다. 'apologist'는 변명을 대신해주는 이를 가리킨다. '변호'와 '변명'은 語感이 다르다. 변호는 억울한 사람을 지키기 위하여 설명하는 것이고, '辨明(변명)'은 '잘못에 대하여 구실을 대는 것'이다.

북한정권이 농축우라늄 시설까지 공개한 지금 임동원은 아직도 '미국이 核의혹을 조작, 제네바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였다'고 믿는가? 북한정권보다도 북한정권을 더 감싸고 도는 임동원이, 사회적으로 매장되지 않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對南간첩 강종헌과 임동원 前 국정원장의 수상한 관계
임동원은 제9회(2009.6.28) 축전에 참가하여 “조선반도의 平和”라는 제목으로 기념강연을 했다. 강종헌이 통역했다.
洪熒(在日회원)

'재일동포 간첩단 사건'의 주범 康宗憲 자서전 분석(5)

강종헌은 박사학위 취득(2007년3월) 후 강단에 선다. 그는 자신이 겪는 지식노동자로서의 非正規職 교원의 비애를 토로하는데 4페이지를 할애하고 있다. 대학 교육의 기반을 담당하면서도 생계조차 어려운 비정규직 교원-강사들의 처우는 한국뿐 아니라 일본도 마찬가지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읽으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를 이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康씨의 경우엔 앞뒤가 잘 맞지 않는, 뭔가 석연치 않은 구석이 떠오른다.

우선, 그가 박사학위를 따고 비록 비정규직이기는 해도 대학 교원이 되었음에도 생활이 어렵다는 말인데, 그렇다면 ‘통일운동’ 외에는 딱히 (넉넉하고 안정적 수입이 있었을 만한) 직업이 없었던 이전에는 어떻게 살아왔던 것일까? 康씨는 대학교원이 되기 전보다 수입이 늘었는가 줄었는가? 그는 국내외 여행(출장?)을 많이 한 것으로 전해지는데, 그간의 생활과 여행과 활동 경비는 어떻게 마련된 것이었을까? 反국가단체인 ‘한통련’이나 ‘범민련’, 혹은 ‘조총련’에서 지원 받은 것이었을까?

그리고 재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는 모순점이 있다. 康씨는 자신이 공작선을 타고 평양에 가서 공작원 교육을 받았다는 한국 사법 당국의 판단과 판결을 고문에 의한 조작이라고 주장해 왔다. 그런데 康씨는 자서전에서는 이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박사학위를 가진 저임금의 비정규직 지식노동자(대학강사)의 처우 개선 문제는 4페이지에 걸쳐 호소하면서, 자신에게 씌워졌다는 간첩 혐의는 반박할 필요도 없는 가벼운 문제라는 것인가?

좌우간 康씨는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아 “국제사회와 평화”, “국제 복지론”, “현대의 인권” 등을 강의하고 있다고(자서전 175쪽) 한다. 康씨는 자신의 수업 방식에 대해 확신을 가지고 기술(동 178쪽부터 182쪽)하고 있다. 그는 수업 중에 人種 차별, 일본사회의 민족 차별, 일본군 위안부 제도, 이라크 전쟁 등을 테마로 한 영상 자료를 보이고, 리포트를 내게 하며, 기말 시험 등 성적 평가도 리포트 방식(A-4용지 4-5매)을 고수하고 있다고 한다. 康씨는 “국제사회와 平和” 과목의 마지막 수업은 일본 헌법 제9조(* 무력 행사와 교전권을 포기, 비무장)를 가르치며, 期末 리포트는 일본 헌법 9조와 관련된 제목을 지정한다고 명기(동 181쪽)하고 있다.
康씨의 수업 방식은 일종의 洗腦 방식으로 보인다. 康씨는 수업 내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지 않지만, 그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강좌의 예로서 자서전에 게재한 시민 강좌의 내용 등으로 미루어 볼 때, 知的으로 아직 미숙한 자들에게 객관적 사실과 지식을 균형 있게 제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신념을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수업을 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그는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강연도 많다. 康씨가 “조선반도와 일본”이라는 주제로 했던 4회 연속 강좌의 경우, 첫 회는 “脫亞入歐와 征韓論”, 2회째는 “大東亞共榮圈과 식민지 지배”, 3회는 “조선반도에서 본 일본의 평화헌법”, 4회째는 “尹東柱(*시인)의 生과 死”로 구성하였다고 한다. 한반도의 근대사에 관해 기초지식이 없는 외국인들에게 자의적으로 자신의 신념을 주입(세뇌?)하기 좋은 구성이라는 느낌을 받는다.

康씨가 스스로 소개한 시민강좌의 대표작이 자서전에 실려있다. 자신의 역량을 총동원한 동 강연 내용은 조총련이 각종 수단을 총동원하여 행하는 정치선전 사업의 방향 및 논리와 정확하게 일치한다. 요컨대 평양의 조선노동당의 對南, 대외전략 수행이란 관점에서 韓, 美, 日을 종횡무진 비판하는 것이다. 康씨가 講壇에 선 이유와 목적을 알 수 있는 강연이 자서전에 수록되어 있다. 2008년5월11일 효고현(兵庫縣) 타까라즈까시(寶塚市)市議會의 ‘위안부’ 의견서 가결 보고회에서 한 기념강연이다. 자서전 188쪽에서 216쪽까지 全文이 실려있다. 제목이 “21세기의 조선반도와 일본- 역사의 ‘사실’에서 ‘진실’로-”라는 이 강연 내용을 음미하면, 康씨와 그의 혁명동지들의 사상과 思考구조를 엿볼 수 있다.

康씨의 강연록을 본 소감은 한마디로 뻔뻔스러운 외골수, 편향성이다. 그는 자신의 투옥 경험은 강조하면서, 그 자신이 조국이라고 부르는 북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생지옥의 人權상황은 전혀 언급하지 않는다. 미국과 일본이 힘의 논리를 추구한다고 비판하면서, 정작 군사력을 권력의 근원으로 삼고 있는 그의 조국 북한과 팽창주의 중국의 행태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는다.

자유사회에서 과분할 정도로 자유를 향유하고 있는 者가, 마치 일본에서 ‘보도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억압받고 있는 듯이 말하는 광경은,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의 병적인 뻔뻔스러움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특히 20세기 전반 태평양전쟁 때의 위안부 문제에는 집착하면서, 현재 진행형인 중국 내에서 인신매매를 당하고 있는 탈북 여성들의 참상은 철저히 외면한다. 康씨의 언행은 從北(대남 공작원) 감별 기준에 완벽하게 일치한다.

지면 관계로 康씨의 강연을 여기서 자세히 소개할 여유도 없지만, 康씨가 직접 거명하여 비난한 일본 인사들은 평양의 노동당 매체들이 중점적으로 비난해온 대상과 내용 면에서 완벽하게 일치한다. 康씨의 강연록은 평양 측이 요구하는 기준을 충족시키는 강연이 어떠한 것인가를 보여주는 전형이라고 하겠다.

흥미롭게도 자서전의 마지막 부분에는 학자로 변신한 강종헌의 현재의 인맥과 활동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단서들이 나온다. “三千里鐵道와의 만남(인연)”이라는 대목(동 183쪽- 188쪽)이다. 康씨는 일본 아이찌縣에 있는 “NPO법인 삼천리철도” 이사장 도상태와 함께, 좌익정권에서 통일부장관을 역임한 林東源(국정원장도 역임), 丁世鉉, 李在禎의 초청으로 2009년11월13일부터 2박3일간 경의선 철도 시찰 차 방한(*前 통일부 차관 李鳳朝 씨가 안내)했던 일을 기행문으로 실었다.

‘삼천리철도’는 ‘6.15공동선언’을 기념하기 위해 2000년9월30일 결성한 단체다. 2001년5월24일 일본당국으로부터 특정비영리활동법인 인증을 받았다. 회원은 정회원40명, 찬조회원 27명이라 하며, 이사장은 反국가단체인 한민통에 관계했던 都相太이다. 일본 공안당국 관계자들은 삼천리철도를 조총련과 한통련의 별동대 정도로 본다고 한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都相太는 ‘문재인 캠프 재외선거본부’라는 정보도 나온다.

강종헌은 박사학위를 마친 후부터 삼천리철도의 행사에 본격 관여한듯하다. 통역, 사회, 강연 등 중요한 행사는 자청해서 할 정도로 적극적이다. 삼천리철도는 남북 철도 연결 지원을 주요사업으로 내세우나, ‘6.15선언’ 실천이 목적이다. 중요 연례 행사는 매년 6월에 개최하는 “6.15공동선언축제”이다. 삼천리철도의 “6.15공동선언축제”에 참석한 국내인의 면면을 보면, 제1회(2001.6.17) 때 김근태, 이재정, 이부영, 박용길, 임종석, 유원호, 진관이 참석. 제2회(2002년6월16일)에 임수경, 이시우(본명 이승구)가 참가(*李時雨는 2011년2월에도 삼천리철도 초청으로 訪日하여 “연평도와 UN군사령부”로 강연). 제4회(2004.6.12)에 이화영(열우당)과 고진화(한나라당)가 참석. 제5회(2005.6.12)에 한상열(목사). 제6회(2006.6)는 일본에서 노무현 정권이 평양 측과 야합하여 추진했던 ‘민단-조총련 연방제사태’ 혼란 속에서, 삼천리철도 관계자들은 ‘6.15민족통일대축전’(6.14-6.17, 광주)에 참가한다.



임동원은 제9회(2009.6.28) 축전에 참가하여 “조선반도의 平和”라는 제목으로 기념강연을 했다. 강종헌이 통역했다. 상기 삼천리철도 일행의 경의선 시찰 여행은 바로 이 행사 직후이다. 임동원이 이사장인 “한겨레통일文化재단”은 2010년5월26일 도상태에게 제12회 “한겨레통일문화상”을 수여했다. 그리고 그 직후에 개최된 삼천리철도 창립 10주년 토론회(2010.6.27)에는 역시 임동원, 정세현, 이봉조가 참석하고, 강종헌이 사회자였다. 제11회(2011.6.12) 때인 “조선반도에 평화를!! 大토론회”도 강종헌이 종합사회를 보고, 올해 제12회(2012.6.17)축제에는 강종헌이 통진당 비례후보로 나선 경험과 한국정세를 분석하는 강연을 했다. 도상태와 강종헌은 통합진보당과의 관계를 적당히 얼버무렸다.



임동원은 2009년12월5일 쿄또(京都)에서 개최된 해외코리언심포지엄 대회(재일코리언협의회 주관)에도 초청되어 “한반도의 평화와 해외동포의 역할”이라는 기념강연을 했다. 역시 강종헌이 통역을 하였다. 평양 측이 작성해도 더 이상 잘 작성할 수 없을 정도로 從北的인 林東源의 동 강연 全文은 인터넷에서 볼 수 있다.

‘삼천리철도’가 주관하는 행사는 ‘6.15정신’에 따라 당연히 조총련과 한통련, 그리고 이들과 연계된 일본인들도 참가한다. 2009년12월에 임동원 부부를 초청했던 在日코리언협의회도 조총련 출신과 한통련 등 회색분자들이 중심이 되어 만든 단체다. 도상태는 在日코리언협의회의 부이사장이기도 하다. 임동원, 정세현(원광대 총장), 이봉조는 2011년10월8일 방한했던 도상태, 엄창준(코리아국제학원교장), 강종헌과 식사를 한다. 이 자리에서 정세현은 조총련과 한통련 출신 인사 등이 중심인 “코리아 국제학원”(오사까 소재) 한국후원회장직을 수락했다고 한다. 도상태는 역시 코리아국제학원의 副이사장이기도 하다.

국정원장 시절에 황장엽 씨를 박해하고, 비전향 장기수들을 평양으로 돌려보냈던 임동원은, 對南공작원으로 反국가단체의 핵심적 직책을 수행하는 강종헌이 1989년4월 일본으로 출국한 뒤 다시 한국에 입국했을 때 당연히 그를 체포해야 할 입장이었다. 그러나 김정일 앞에서 아양을 떨던 임동원은 지금 강종헌, 도상태를 비롯, 反국가단체 멤버들과 우애를 과시하고 있다.

강종헌과 가까운 일본인 중에는 아사히신문 서울지국장이었던 하사바 키요시(波佐場 淸)와 역시 아사히신문 기자로서 종군위안부 문제를 키워오는 데 역할을 해온 우에무라 타까시(植村 隆)가 특히 눈에 띤다. 하사바 씨는 리쯔메이깡대학(立命館大學) 코리아연구센터 특별연구원이다. 강종헌과 함께 김대중의 회고록을 일본어로 번역했고, 임동원의 ‘피스 메이커’도 일본어로 번역했다. 동 코리아연구센터는 학원침투간첩단사건으로 체포되었던 간첩 徐勝이 센터장이었으며, 리쯔메이깡대학이 2007년10월30일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한 배경에는 이들이 있었다고 한다.

국가정보원장을 역임한 임동원은 평양의 김씨왕조의 대변인과 같은 언행을 거리낌없이 자행하고 있다. 최근 12월 대통령선거와 관련 민주통합당 손학규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보도되는 임동원과 강종헌의 접점은 언제 어디서 시작된 것일까? 12월 대통령선거에서 종북 정권 실현을 위해 준동하고 있는 임동원, 정세현, 이재정 등 從北 들과 한통련, 범민련 등은 어떻게 연결되고 있는가?

(조갑제닷컴, 계속)
[ 2013-01-04, 16:50 ]


관련글 없음
[메인페이지] [처음목록] [현재목록]